아이폰 단축어(Shortcut) 사용 방법

iOS 12가 공개되면서 Workflow 앱이 단축어(Shortcut)으로 이름이 변경되었다. 기존에도 workflow를 작성하면 일련의 작업을 한번의 명령으로 실행할 수 있었는데 Siri와 만나면서 custom 명령을 시리를 통해서 한번에 실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간단하게 퇴근하면서 하는 일련의 작업들을 숏컷을 통해 만들어봤다. 이름하여 “집으로 가자”. 시리야 집으로 가자 라고 하면, 와이프에게 전화연결을 한 후 통화가 끝난 후 집까지 얼마나 걸릴지 메시지를 보낸다. 그러면서 일련의 음악을 재생하면서 집까지 가는 경로를 띄워준다.

근데 아직 숏컷을 지원하는 3rd party 내비게이션이 없기 때문에 내비게이션 띄워주는 건 스킵했다.

먼저 예제를 한번 보니 쉽게 이해가 되었다. 갤러리에서 Play Entire Current Ambum을 추가하여 한번 살펴보았다.

Play Entire Current Album

한페이지짜리 간단한 스크립트다.

  1. 먼저 현재 재생되는 노래를 가져온다.
  2. 그 다음 현재 노래의 앨범 정보를 가져와서 트랙번호로 정렬한다.
  3. 선택된 음악을 임의재생/반복 없이 재생한다.

현재 재생되는 곡이 포함된 앨범의 곡들이 바로 재생된다.

이런식으로 만들어나가면 된다. 사용할 수 있는 명령이 여러가지가 있다. 적절히 조합하면 원하는 동작을 시킬 수 있는 것이다.

집으로 가자 1
집으로 가자 2
집으로 가자 3
  1. 먼저 주소를 가져온다. 도착지로 설정할 주소이다. 문제는 애플맵이 인식하는 주소여야 한다는 것이다. 옛날 지번 주소로 해야 좀 인식이 되는데, 정확한 주소인지는 모르겠다. 지도를 찍었을 때 나오는 값을 써줬다.
  2. 그 후 현재 위치에서 이동시 걸리는 시간을 가져온다. 그러나 애플맵으로 계산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슷하지도 않다. -_- 그래서 카카오내비나 티맵이 숏컷을 지원이 필요하다.
  3. 와이프에게 전화한다.
  4. 집으로 출발한다는 메시지에 위에서 구한 시간을 포함해서 문자를 보낸다.
  5. 재생하고 싶은 곡을 선곡한 뒤,
  6. 임의재생/반복으로 재생한다.

마지막에 경로만 딱 띄워주면 될 것 같은데 아직은 구현하기가 어렵다. 애플맵으로 할 수 있지만 보고 싶지 않아서…

여튼 활용 분야가 무궁무진할 것 같다. 많이 기대했던 기능 중 하나! 🙂

아이폰 스크린타임 자녀 설정

iOS 12가 발표되면서 강력한 Parental Control인 스크린타임이 적용되었다. OS 차원에서 지원되는 것이기 때문에 우회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 짐작되어 강력하게 제한을 걸 수 있을거라 기대된다.

크게 사용 시각 제한, 카테고리별로 앱 사용 시간 제한, 항상 허용, 콘텐츠 제한 이렇게 네가지로 설정할 수 있게 되어 세부적으로 설정 가능할 것 같다.

먼저 가족 공유에서 스크린 타임을 켠다.  설정 > 이름 > 가족 공유 > 스크린 타임으로 들어가면 된다. 들어가면 해당 자녀 이름이 보이고 탭 하여 들어가서 스크린타임을 켜면 된다.

설정 > 이름 > 가족공유

이렇게 켜고 스크린 타임에 들어가보면 (설정 > 스크린타임) 아랫쪽에 가족에 스크린타임을 설정할 수 있는 자녀의 이름이 나온다.

설정 > 스크린타임

이름을 탭하여 들어가면 자녀에 대해서 스크린타임을 설정할 수 있다. 그리고 스크린 타임 내용을 확인할 수 있어서 어떤 앱을 얼마나 쓰는지도 확인이 가능하다. 전체 사용 시간이 표시되는데 여기를 탭하여 들어가면 어떤 앱을 얼마나 쓰는지 표시된다.

설정 영역에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을 설정할 수 있다.

  • 다운타임 – 사용할 수 없는 시간 설정
  • 앱 시간 제한 – 카테고리 또는 전체 앱에 대해서 사용 시간 설정
  • 항상 허용 – 다운타임에도 사용할 수 있는 앱이 무엇인지 설정
  • 콘텐츠 및 개인 정보 보호 제한 – 음악이나 비디오에 대해서 등급 제한 적용 / 웹사이트 접속 제한 / 앱 설치 가능 여부 등등
설정 > 스크린타임 > 자녀 이름

마지막 것이 중요한게 웹페이지 중에 접속할 수 있는 페이지를 설정할 수도 있다. 러프하게 성인사이트 제외를 선택할 수도 있지만, 허용하는 사이트만 접속하게도 할 수 있다. 아이들이 접하면 안되는 많은 것들이 인터넷에 널려있기 때문에 적절하게 조절해 줄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부모된 입장에서 아주 반가운 기능이지만 너무 남용하면 반항심만 커질 것 같다. 너무 강제적으로 제약하기 보다는 적절히 스스로를 콘트롤 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것 또한 중요할 것 같다.

 

덧.

이상하게 베타버전에서 업데이트한 후로는 가족공유에서 스크린타임을 켤 수가 없었다. 스크린타임 누르면 빈 화면만 출력이 되었다. 아이폰을 iTunes에 연결한 후 복원하고 나서야 가족공유에서 스크린타임 켜기가 가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