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단축어(Shortcut) 사용 방법

iOS 12가 공개되면서 Workflow 앱이 단축어(Shortcut)으로 이름이 변경되었다. 기존에도 workflow를 작성하면 일련의 작업을 한번의 명령으로 실행할 수 있었는데 Siri와 만나면서 custom 명령을 시리를 통해서 한번에 실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간단하게 퇴근하면서 하는 일련의 작업들을 숏컷을 통해 만들어봤다. 이름하여 “집으로 가자”. 시리야 집으로 가자 라고 하면, 와이프에게 전화연결을 한 후 통화가 끝난 후 집까지 얼마나 걸릴지 메시지를 보낸다. 그러면서 일련의 음악을 재생하면서 집까지 가는 경로를 띄워준다.

근데 아직 숏컷을 지원하는 3rd party 내비게이션이 없기 때문에 내비게이션 띄워주는 건 스킵했다.

먼저 예제를 한번 보니 쉽게 이해가 되었다. 갤러리에서 Play Entire Current Ambum을 추가하여 한번 살펴보았다.

Play Entire Current Album

한페이지짜리 간단한 스크립트다.

  1. 먼저 현재 재생되는 노래를 가져온다.
  2. 그 다음 현재 노래의 앨범 정보를 가져와서 트랙번호로 정렬한다.
  3. 선택된 음악을 임의재생/반복 없이 재생한다.

현재 재생되는 곡이 포함된 앨범의 곡들이 바로 재생된다.

이런식으로 만들어나가면 된다. 사용할 수 있는 명령이 여러가지가 있다. 적절히 조합하면 원하는 동작을 시킬 수 있는 것이다.

집으로 가자 1
집으로 가자 2
집으로 가자 3
  1. 먼저 주소를 가져온다. 도착지로 설정할 주소이다. 문제는 애플맵이 인식하는 주소여야 한다는 것이다. 옛날 지번 주소로 해야 좀 인식이 되는데, 정확한 주소인지는 모르겠다. 지도를 찍었을 때 나오는 값을 써줬다.
  2. 그 후 현재 위치에서 이동시 걸리는 시간을 가져온다. 그러나 애플맵으로 계산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슷하지도 않다. -_- 그래서 카카오내비나 티맵이 숏컷을 지원이 필요하다.
  3. 와이프에게 전화한다.
  4. 집으로 출발한다는 메시지에 위에서 구한 시간을 포함해서 문자를 보낸다.
  5. 재생하고 싶은 곡을 선곡한 뒤,
  6. 임의재생/반복으로 재생한다.

마지막에 경로만 딱 띄워주면 될 것 같은데 아직은 구현하기가 어렵다. 애플맵으로 할 수 있지만 보고 싶지 않아서…

여튼 활용 분야가 무궁무진할 것 같다. 많이 기대했던 기능 중 하나! 🙂

아이폰 스크린타임 자녀 설정

iOS 12가 발표되면서 강력한 Parental Control인 스크린타임이 적용되었다. OS 차원에서 지원되는 것이기 때문에 우회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 짐작되어 강력하게 제한을 걸 수 있을거라 기대된다.

크게 사용 시각 제한, 카테고리별로 앱 사용 시간 제한, 항상 허용, 콘텐츠 제한 이렇게 네가지로 설정할 수 있게 되어 세부적으로 설정 가능할 것 같다.

먼저 가족 공유에서 스크린 타임을 켠다.  설정 > 이름 > 가족 공유 > 스크린 타임으로 들어가면 된다. 들어가면 해당 자녀 이름이 보이고 탭 하여 들어가서 스크린타임을 켜면 된다.

설정 > 이름 > 가족공유

이렇게 켜고 스크린 타임에 들어가보면 (설정 > 스크린타임) 아랫쪽에 가족에 스크린타임을 설정할 수 있는 자녀의 이름이 나온다.

설정 > 스크린타임

이름을 탭하여 들어가면 자녀에 대해서 스크린타임을 설정할 수 있다. 그리고 스크린 타임 내용을 확인할 수 있어서 어떤 앱을 얼마나 쓰는지도 확인이 가능하다. 전체 사용 시간이 표시되는데 여기를 탭하여 들어가면 어떤 앱을 얼마나 쓰는지 표시된다.

설정 영역에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을 설정할 수 있다.

  • 다운타임 – 사용할 수 없는 시간 설정
  • 앱 시간 제한 – 카테고리 또는 전체 앱에 대해서 사용 시간 설정
  • 항상 허용 – 다운타임에도 사용할 수 있는 앱이 무엇인지 설정
  • 콘텐츠 및 개인 정보 보호 제한 – 음악이나 비디오에 대해서 등급 제한 적용 / 웹사이트 접속 제한 / 앱 설치 가능 여부 등등
설정 > 스크린타임 > 자녀 이름

마지막 것이 중요한게 웹페이지 중에 접속할 수 있는 페이지를 설정할 수도 있다. 러프하게 성인사이트 제외를 선택할 수도 있지만, 허용하는 사이트만 접속하게도 할 수 있다. 아이들이 접하면 안되는 많은 것들이 인터넷에 널려있기 때문에 적절하게 조절해 줄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부모된 입장에서 아주 반가운 기능이지만 너무 남용하면 반항심만 커질 것 같다. 너무 강제적으로 제약하기 보다는 적절히 스스로를 콘트롤 할 수 있도록 지도하는 것 또한 중요할 것 같다.

 

덧.

이상하게 베타버전에서 업데이트한 후로는 가족공유에서 스크린타임을 켤 수가 없었다. 스크린타임 누르면 빈 화면만 출력이 되었다. 아이폰을 iTunes에 연결한 후 복원하고 나서야 가족공유에서 스크린타임 켜기가 가능했다.

카카오내비 카플레이 지원

내가 사용하는 내비 중 제일 먼저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내비게이션은 카카오내비다. iOS 12 GM 버전에서 앱 업데이트를 통해서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공식적으로 발표가 되었다.

카카오내비 3.26.0 버전부터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야호~

카카오내비 CarPlay 지원

기쁜 마음에 차에 연결하여 스크린 샷 몇 장 찍어봤다. 그냥 아이폰 스크린샷 찍듯이 키 시퀀스를 누르면 아이폰 화면 + 카플레이 화면이 동시에 저장된다.

CarPlay 카카오내비 아이콘
CarPlay 카카오내비
CarPlay 카카오내비 길안내 화면

사실 티맵을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티맵을 기다렸는데 역시 카카오가 더 발빠른 대응을 한 것 같다. 몇 일 내로 메이저 내비게이션들은 CarPlay 지원하는 앱이 업데이트 되지 싶다.

차에서 거치대를 뜯어내고나니 속이 다 시원하다! 🙂


2018. 9. 19.

Workflow 앱이 숏컷으로 이름이 바뀌고 명령 시퀀스를 입력할 수 있도록 변경되었다. 맥에서 Automation을 통해서 반복작업을 클릭 한번으로 실행하도록 하는 것과 일맥 상통한다 하겠다.

그러나 카카오내비는 아직 숏컷을 지원하지 않는다. 숏컷 명령을 지원해야 “집으로 길안내”같이 명령하여 외부에서 바로 실행하는 것이 가능해질텐데 말이다.

iOS 12 Developer Beta 설치하기

WWDC2018에서 iOS 12가 소개되었다. 맘에 드는 기능 딱 하나. 카플레이에서 써드파티 내비게이션을 지원해준다.

원래 Beta 릴리즈 미리 깔아보고 이런건 학교 다닐때나 했던거라 정식 릴리즈 배포되면 업데이트하곤 했는데, 이번엔 사정이 다르다. 내비게이션을 빨리 써보고 싶다. 🙂

개발자 베타버전이란게 있다. 앱 개발자들에게 새로운 iOS를 미리 주고 여기에 맞게 자신의 앱을 튜닝하게 하는 것. 난 개발자는 아니지만 방법이 없는건 아니니, 일단 실행해봤다.

WWDC2018 3rd party maps on Carplay

시도하기 전에 반드시 아이폰을 백업해두길 바란다. 백업은 항상 옳다.

아이폰에서 여기에 접속한 뒤 iOS 12 Download를 선택한다.

그러면 프로파일을 설치할 것인지 묻는데, OK 선택.

이후 재부팅을 하게 되고 설정 > 일반 >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에 들어가면 아래와 같이 딱~ 업데이트가 가능하게 된다.

iOS 12 Developer Beta 설치 화면

이제 자동차에서 핸드폰 거치대를 뜯어낼 수 있게 된건가.. 감동이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아직 앱들이 지원을 안 하는 모양이다. 자동차에 연결해봤는데 안나온다. ㅋㅋ 너무 성급했던 모양.

애플 카플레이 사용기

몇 년 전 현대에서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했을 때 아이폰의 악세사리로 자동차를 바꿔야 되는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있었다. 그만큼 아이폰 유저에겐 카플레이에 대한 기대가 컸다는 얘기일 것이다.

그런데 막상 카플레이를 사용해보니 이건 뭐 할 수 있는게 별로 없어서 여전히 핸드폰 거치대를 차에 달고 다녀야한다.

Apple Carplay

메시지, 전화, 음악 등은 원래 아이폰에서 쓰던대로 카플레이에서도 원만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애플 정책상 3rd party 내비게이션을 카플레이용으로 만들 수 없기 때문에 내비게이션을 사용하려면 애플맵을 사용해야 한다.

그렇다. 애플맵은 국내에선 내비게이션용으로 절대 사용할 수 없는 맵이다. 국내 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쓰기 힘든지 엄청 불만이 많다. 그런데도 애플은 3rd party 내비게이션을 허가해주지 않고있다.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행태…

언제쯤 3rd party 내비게이션 앱을 쓸 수 있게 될 지는 모르겠지만 그 때까진 내비용으론 절대 사용할 수 없을 것 같다. 편법으로 T맵을 백그라운드에서 실행해두고 애플지도를 띄워놓는 법도 있지만 경로선이 안 나오므로 많이 불편하다.

탈옥을 하면 쓸수 있는 방법이 있지만 최신 iOS에선 더이상 탈옥이 불가능하므로 사용할 수 있는 옵션도 아닌 것 같다.

카플레이… 제대로 쓸 수 있는건 음악 정도? 블루투스 연결하는것보다 좋은건 음악 밖에 없다. 씁쓸한 현실..


2018. 6. 5.

WWDC2018에서 iOS12에서 카플레이 3rd party 내비게이션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브라보~


2018. 6. 20.

iOS 12 beta 2 업데이트가 진행되었지만 여전히 Carplay에서 다른 맵 어플들은 보이지 않는다. 앱도 새로 만들어야 하는건지?

웹 서핑을 좀 해보니 Google map이나 Waze가 carplay 대응 준비를 하였지만 아직 Apple에서 업데이트를 받아주지 않는 모양. iOS 12 정식 버전 나온 다음에 사용 가능하게 될 듯.

iOS 12 카플레이 관련 코멘트들

2018. 6. 28.

iOS 12 public beta가 릴리즈되어 업데이트 하였으나 개발자 beta2와 다르지 않은 모습. public beta profile을 받아 설치를 시작하였지만 다운로드도 없이 설치가 완료되었다. 아마 beta2와 동일한 바이너리인 듯…

당연히 Carplay에는 다른 맵이 보이지 않는다.


2018. 9. 13.

iOS 12 GM 버전이 배포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다른 맵 앱들은 카플레이에 보이지 않는다. 어느 기사를 보니 17일부터 서비스될 거라고…

국내 기사를 찾아보니 18일날 다운로드 가능하다고…

애플 홈페이지에 나온 공식적인 날은 9월 17일이다.

iOS 12 Release Date

밤에 진행된 애플 이벤트를 보기 위해 여기를 봤는데 동영상이 아직 준비되지 않은 모양… 이벤트 전체를 보지 못하니 답답하다. 그런데 영문 홈페이지에는 영상이 떡 하니 준비되어있다. 국내 페이지가 이상한 듯…


2018. 9. 15.

드디어 CarPlay를 지원하는 앱이 등록되었다. 1등은 카카오내비. 몇 개월간의 기다림이 이렇게 막을 내리다. 티맵 나오기 전까진 카카오내비 써야겠지.

거치대 떼러 갑니다.

카카오내비 CarPlay 지원

카카오내비 CarPlay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