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장하드 부트캠프 심플 가이드 (Windows To Go EFI 부팅)

Mac에는 Bootcamp라는 기능으로 Windows로 부팅할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해 준다. 내장 HDD의 파티션을 Windows용 파티션으로 쪼개서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데, 이 것 보다는 외장하드나 외장SSD에 설치해 두는 것이 여러모로 편리하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EFI부팅 가능한 Windows To Go를 설치한 외장하드를 만들면 된다.

필요한 준비물은 다음과 같다. 1) Windows 설치하려는 외장 HDD/SSD, 2) Windows 설치 iso 파일, 3) Windows 실행된 컴퓨터이다.

먼저 EFI 파티션을 만든다. Windows에서 해도 되고 Mac에서 해도 되는데, Mac 터미널에서는 다음과 같이 디스크를 지워주기만 하면 된다. diskutil list 명령을 통해서 연결한 외부 저장장치 이름을 찾아서 해당 디스크를 삭제한다. 여기서는 40GB짜리 disk5번이 되겠다.

diskutil list

diskutil erasedisk free untitled disk5 명령으로 디스크를 초기화한다.

diskutil erasedisk free

이제 Windows 머신에 외장하드를 연결해서 디스크 관리를 통해서 보면 200MB EFI 파티션이 앞에 잡혀있고 뒷 부분은 할당되지 않은채로 남아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디스크 관리 화면

할당되지 않은 영역을 우클릭하여 새 단순볼륨을 만들어준다. 기본 값으로 다음, 다음, 다음 눌러가면서 만들면 NTFS 파티션이 하나 만들어진다. 여기서는 E: 문자로 할당되어 마운트 되었다.

디스크 관리 – NTFS 파티션 생성

준비한 Windows 설치 iso 파일을 탐색기에서 찾아서 우클릭 > 탑재를 선택한다. 그러면 해당 이미지 파일을 엑세스 할 수 있도록 드라이브 문자를 하나 할당해준다. 여기서는 F:로 할당되었다.

그리고 EFI 파티션을 마운트 하기(드라이브 문자 할당) 위하여 cmd를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한다. (검색에서 cmd 라고 치면 나오는 파일에 오른쪽 클릭하여 관리자 권한 실행 선택)

cmd를 관리자 권한으로 실행

diskpart 명령을 실행한 후 드라이브 문자를 할당해준다. 할당하려는 외장하드의 EFI 파티션을 찾아서 assign letter 명령으로 G: 드라이브를 할당해줬다. 여기서는 disk1번이고, 이 디스크의 첫번째 파티션이 EFI 파티션이다.

EFI 파티션 마운트

탐색기에서 봤을 때 다음과 같이 E:(Windows를 설치하려는 빈 공간), F:(iso를 탑재한 Windows 설치 파일), G:(EFI 파티션) 드라이브에 엑세스가 가능해야 한다.

작업 공간이 마운트 된 모습

이제 열어둔 cmd 창에서 dism 명령을 통해서 외장하드에 윈도우를 설치해준다. 여기서 F:는 iso 이미지가 탑재된 드라이브명, E:는 NTFS로 포맷해둔 외장하드의 Windows 설치 공간이다.

dism /apply-image /imagefile:F:\sources\install.wim /index:1 /applydir=E:\

Windows To Go 설치

이제 bcdboot 명령으로 EFI 파티션에 부트파일을 만들어준다. 여기서 E:는 새로 설치한 외장하드 드라이브, G:는 EFI 파티션이다.

bcdboot E:\Windows /s G: /f UEFI

부트파일 생성

준비가 다 되었다.

준비한 외장 하드를 맥에 연결한 후 부팅한다. 부팅하면서 option 키를 누르고 부팅하면 부트 장치를 선택할 수 있는데, 이 때 EFI 장치가 보여야하고 이를 선택하면 부팅이 되면서 윈도우 설치의 나머지 부분을 진행할 수 있다.

이렇게 설치해두면 Parallels Desktop에서도 불러다 쓸 수가 있다. 가벼운 작업은 맥에서 가상머신으로 하면 되고, 헤비한 작업은 듀얼부팅을 한 후 사용하면 된다. 🙂

애프터블로우 ITBM-100 Plus 6개월 사용 후기

올 봄 날이 따뜻해지려고 할 무렵인 4월 말쯤… 에어컨에서 냄새가 심하게 나기 시작해서 고민고민하다가 애프터블로우를 설치하기로 결정하였다.

먼저 에바 청소를 해야했기 때문에 내시경으로 보면서 에바 청소해주는 업체를 찾아서 크리닝을 한 후, 그 업체를 통해서 애프터블로우를 설치했다. 설치 직후엔 확실히 냄새가 없어졌었다.

냄새 나는 원인이야 익히 들어왔던 대로 에어컨을 사용한 후 시동을 끄면 에바포레이터에 물이 맺히고 거기에 곰팡이가 번식하면서 냄새가 난다는 것이니, 물이 맺히지 않게 잘 말려주면 냄새가 안 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런 장치 없이 시동 끄기 10분 전에 수동으로 에어컨 끄고 송풍으로 말린 후 시동을 끄기도 하지 않는가.

아이트로닉스 애프터블로우 ITBM-100 Plus

4월 말에 설치 후 6개월이 지난 이번 환절기에 또 냄새가 스물스물 올라온다. 10월 말 쯤 되니까 냄새때문에 챙피해서 옆에 사람 태우기도 민망할 정도가 되었다. 애프터블로우 없이 운행을 했어도 반년 정도는 냄새 없이 다닐 수 있었을 것 같다. 이건 뭐 있으나 마나..

내가 내린 결론은 애프터블로우는 냄새 잡는 데 효과가 전혀 없다이다. 추가로 라디오 수신율 저하와 충전될 때 지잉~ 하는 충전 노이즈도 문제다. 그래서 과감하게 뜯어버리고 다른 방법을 고민해보기로 했다. 자외선 램프같은걸 달아봐야 할지.. 그냥 매년 청소를 해야 하는건지…

참고로 차량은 출퇴근용으로 매일 운행하였고 출퇴근 각 20분 정도 소요된다. 주말엔 가끔 장거리 뛰고… 에어컨은 Auto 눌러놓은 상태로 거의 건들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