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즈베리파이 OSMC 한글화

OSMC는 기본적으로 영문 폰트가 설치되어있기 때문에 한글로 설정을 하면 폰트들이 깨져나온다. skin 파일을 좀 수정하고 폰트 파일을 설치하면 한글 메뉴를 사용할 수 있다.

OSMC는 기본적으로 sshd 만 동작하는 상태로 설치가 되기 때문에, samba나 afp 등을 enable해 줘야 파일 전송이 편리하다. 나는 맥을 사용하기 때문에 samba보다는 netatalk를 설치했다.

아래 작업 전 kodi는 종료한다.

sudo service mediacenter stop

1. netatalk 설치

sudo apt-get install netatalk
netatalk 설치 후 osmc 연결
netatalk 설치 후 osmc 연결

netatalk를 설치한 후 Finder에서 장치를 확인해보면 osmc라는 항목이 보인다. 다른이름으로 연결을 눌러서 osmc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Home Directory를 엑세스 할 수 있다. (/home/osmc/)

2. 폰트 파일 복사

나는 나눔고딕을 설치하기로 했다. 아마 다른 ttf 폰트 파일을 넣어도 동작할 것 같다. 맘에드는 폰트를 설치하면 될 듯. 참고로 지금 설치하는 폰트는 메뉴를 사용할 폰트이다. 자막용 폰트는 다른경로에 설치한다.

Home Directory에 NanumGothic.ttf를 복사한 뒤에 아래 경로로 복사한다.

cp NanumGothic.ttf /usr/share/kodi/addons/skin.osmc/fonts

3. skin 설정 파일 수정

/usr/share/kodi/addons/skin.osmc/16×9/Font.xml 파일을 열어서 폰트 이름을 전부 NanumGothic.ttf로 변경한다. 기존 파일은 백업해두고 작업을 하면 안전하다. 폰트 셋을 하나 추가해도 되지만 귀찮으니까 그냥 기존 값을 변경했다.

4. 언어 변경

kodi 한글 메뉴
kodi 한글 메뉴

이제 kodi를 시작하여 언어를 변경한다. 아래와 같이 한글 메뉴가 잘 나온다. 🙂

라즈베리파이 OSMC 설치

라즈베리파이를 미디어 서버로 사용하면서 기존에는 Raspbmc를 이용했었는데 배포하던 개발자가 OSMC쪽으로 넘어가면서 더이상 업데이트 되지 않게 되었다. OSMC도 XBMC(KODI)기반의 미디어 플레이어이고 라즈베리파이도 공식적으로 지원하므로 한번 설치해보기로 했다.

1. OSMC Installer 다운로드 (https://osmc.tv/download/)

osmc.tv 사이트에서 자신의 OS에 맞는 인스톨러를 다운로드 한다.

2. OSMC Installer를 실행하여 부팅 SD 카드 준비

OSMC Installer 화면 #1
OSMC Installer 화면 #1

아직 지원하는 언어가 영어밖에 없다. 라즈베리파이 선택후 Next.

OSMC Installer 화면 #2
OSMC Installer 화면 #2

최신 버전인 Alpha 4를 선택.

OSMC Installer 화면 #3
OSMC Installer 화면 #3

내장 SD에 설치하면 속도도 잘 안 나오고 여러모로 불안하므로 USB 외장 HDD에 설치하는 것이 좋다.

OSMC Installer 화면 #4
OSMC Installer 화면 #4

Ethernet 선택.

OSMC Installer 화면 #5
OSMC Installer 화면 #5

설치할 SD 카드를 선택 후 Next.

OSMC Installer 화면 #6
OSMC Installer 화면 #6

라이센스 확인후 Next를 누르면 화면과 같이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한다.

OSMC Installer 화면 #7
OSMC Installer 화면 #7

다운로드가 완료되면 선택한 SD카드가 지워질거라는 경고 팝업이 뜬다. Yes를 눌러서 진행하면 SD카드에 필요한 프로그램들이 복사된다.

OSMC Installer 화면 #8
OSMC Installer 화면 #8

잠깐 기다리면 SD 카드가 unmount 되었다가 다시 mount 된다. Close를 눌러 프로그램을 종료한 뒤에 SD 카드를 eject한다. 이제 필요한 소프트웨어의 준비가 끝났다.

3. 준비한 SD카드를 삽입한 후 라즈베리파이 실행

라즈베리파이에 위에서 준비한 SD카드와 USB HDD를 연결한 후 부팅한다. 다음과 같은 화면들이 지나가면서 설치가 완료된다. USB에 인스톨 하는 것이므로 연결한 USB HDD는 모두 지워지게 된다.

OSMC Installation on Raspberry Pi
OSMC Installation on Raspberry Pi

설치가 완료된 후 자동으로 재시동되면 OSMC의 기본 화면이 TV 화면에 나온다. 기본적으로 SSH가 enable인 상태로 설치가 되며 스킨을 변경하면 익숙한 confluence 화면으로 전환할 수도 있다. 기존에 사용하던 XBMC Remote 프로그램으로 바로 콘트롤이 가능하여 굳이 USB 키보드는 연결할 필요가 없다. Raspbmc와 구조가 비슷하여 설정하는 것은 비슷한 것 같다.

4. 설치 후

기본적으로 ssh server만 동작을 하게 되어있다. Samba, ftp등을 사용하려면 따로 설치를 해야 한다. 일단 나는 자주 사용하는 lighttpd와 transmission-daemon을 설치해뒀다. 그리고 나는 Mac을 사용하기 때문에 파일 전송을 위해 samba대신에 netatalk를 설치해봤다. 잘 동작한다.

한글 자막을 위해서 폰트를 설치해줘야 한다. 한자, 일본어, 한글, 영어를 어우러지게 잘 표시해주는 noto sans 정도로 설정을 하면 깔끔할 것 같다.

라즈베리파이 XBMC idle일 때 CPU 사용률 높은 현상

XBMC를 사용하지 않을 때 화면이 dim 되면서 대기 상태에 들어감에도 불구하고 CPU 사용율이 여전히 높다. ssh 접속하여 top 커맨드로 확인해보면 20% ~ 30%를 왔다갔다 하고 있다. XBMC 상에서 CPU usage를 보려고 시스템 > 시스템 정보에 들어가면 동적으로 CPU 사용률과 FPS를 보여주는데, 여기에선 항상 100%다.

라즈베리파이 XBMC에서 CPU 사용량 확인 화면
라즈베리파이 XBMC에서 CPU 사용량 확인 화면

이유는 다음과 같다. http://thepcspy.com/read/how-fix-idle-100-cpu-issue-xbmc/

XBMC was originally written for the XBox game console, which is a single-threaded system (not a multi-tasking OS like Windows). As such, it was written in a game loop, rather than being event-driven. This means that the screen refreshes as fast as possible in order to “feel” responsive to the user. What this boils down to is that while sitting on the idle screen, XBMC is still repainting the screen at 60-90 frames per second (as can be seen by the FPS number if debug mode is enabled). This takes up a lot of processor power, because the “game” is still running, even though you may not be doing anything with it.

XBMC 자체가 게임 콘솔용으로 만들어졌고, 항상 최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 화면을 최선을 다해서 갱신한다는 것인데…

과연 idle 상에서도 그럴 필요가 있을까? TV 화면을 꺼 놨는데도? 이건 XBMC가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라 생각한다. 가뜩이나 CPU 파워가 모자른데, XBMC가 화면이 없는 상태에서도 CPU를 갉아먹고 있으니.. 화면 보호기를 dimming이 아니라 black screen을 선택해도 마찬가지다.

advancedsettings.xml에 dirty regions 값을 바꿔보면 CPU 사용률은 확실히 줄지만, 화면이 제대로 안 나온다. 1로 하든 2로 하든 마찬가지. 3번을 선택해서 fullscreen update를 해야 화면이 제대로 나온다. http://wiki.xbmc.org/index.php?title=Dirty_regions

Video refresh rate를 30으로 변경해보면 CPU 사용이 줄어든다. 그런데 TV에서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적당한 해결책은 아닌것 같다.

결국 해결 방법이 현재로선 없는 것 같다. 언제쯤 고쳐주려나… 🙁

XBMC에서 3D 영상 보기

인터넷에서 3D 영상을 다운로드하여 PC에서 돌려보면 화면이 분할된 상태로 재생이 된다. 이런 영상들은 3D TV에서 재생하는 경우 3D로 볼 수 있다.

스크린샷 2014-01-12 오후 9.54.58
3D 영상을 플레이한 모습. TV에서 3D 설정을 켜면 두 개의 화면이 합쳐져 3D 화면으로 재생됨.

사실 XBMC가 아니라 어떤 재생기로 재생해도 상관이 없다. 이유는 TV에서 반 쪼개진 영상을 하나로 합쳐서 보여주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렇게 하는 경우 자막은 따로 처리가 안된다. 자막을 양쪽 화면으로 분리하여 보여주는 재생기가 아니라면 자막이 이상하게 보일 것이다. TV가 자막을 따로 인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TV에 보면 3D 전환 기능이 있다. 이 기능 선택 후 가지고있는 3D 영상에 맞는 화면 분할을 선택해주면 된다. 좌우로 분할되어있는지, 상하로 분할되어있는지, 색깔로 구분되어있는지 등, TV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있을 것이다.

이제 안경을 쓰고 시청하면 된다. 🙂

라즈베리파이 XBMC에서 1080p + 5.1ch 동영상 재생

1년 전 쯤 라즈베리파이를 구입한 직후에는 1080p동영상은 재생이 안되는 것으로 생각했었다. 분명 테스트를 해 봤을텐데, 성공했던 기억이 없는걸 보면 안됐던 듯.

이사하면서 라즈베리파이는 사용 빈도가 별로 없어 설치를 안 했었는데, 갑자기 XBMC를 사용하고 싶어서 구형 맥에 설치를 해봤었다. 결론은 사용하지 말자이다. 맥에 설치하여 돌리면 성능이 안나오고, 부트캠프 윈도에 설치하면 편의기능이 너무 떨어진다. Wake on lan이 안되는 것 등.

XBMC에서 720p 동영상이라도 설정해둘까싶어 박스안에 넣어두었던 라즈베리파이를 꺼냈다. 전에 설치해두었던 SD카드도 모두 다른 용도로 사용했던터라 설치부터 다시 해야했다.

라즈베리파이 아이콘

1. Raspbmc

XBMC를 사용할 목적이라면 다른것 생각하지 말고 Raspbmc를 설치하면 된다. http://www.raspbmc.com/download/ 접속해서 지시하는대로 하면 된다.

기본적으로 samba, ftp, ssh가 모두 열려있어서 설치 후 별로 건드릴게 없다.

또 좋은점은 USB 키보드가 없어도 설정이 쉽게 된다는 것이다. SD 카드 넣고 부팅하면 스스로 설치를 하고, 설치가 끝난 후 XBMC를 띄워준다. XBMC 내부에서 프로그램 > Raspbmc Settings에 들어가면 여러가지 설정이 가능하다. XBMC가 뜬 후에는 XBMC remote 어플을 이용하면 된다.

그리고 5.1채널 설정을 한다. 설정 > 오디오 출력 > 스피커 설정에서 5.1 채널로 설정한다. 라즈베리파이는 HDMI를 통해서 5.1 채널 오디오 출력이 가능하다.

2. XBMC-Korea 저장소 설치

한글 스킨, 글꼴, 다음 무비 스크래퍼 등을 사용하기 위해 저장소를 다운로드 한다. http://code.google.com/p/xbmc-korea-addons/downloads/list 여기 접속 후 XBMC 버전에 맞는 저장소를 다운로드하여 설치한다.

ftp등을 이용하여 라즈베리파이에 업로드 후, 추가기능 > 압축 파일에서 설치를 선택한 후, 업로드한 파일을 선택해주면 된다. 설치 후, 모양새 > 스킨에서 Confluence Korean을 선택해준다.

3. 비디오 설정 및 재생

비디오 경로 설정 및 스크래퍼 설정 후에 동영상을 재생해봤는데, 1080p 동영상이 무리없이 재생이 되었다.

HDMI는 TV에 연결하고, TV의 사운드 아웃풋을 광출력으로 하여 receiver에 연결하였더니 5.1채널도 무난하게 나온다. HDMI는 receiver에 연결하고 receiver의 HDMI out을 TV에 연결하여 영상만 TV에서 처리하게 하여 receiver에서 5.1채널 처리, TV에서 영상 처리가 잘 된다. 더구나 저전력은 라즈베리파이의 특기.

구형 맥을 가지고 삽질하던 일주일이 허무하게 이렇게 마무리가 되었다. 🙂

구형 맥에 XBMC 설치하기

2007 Late MBP를 어떻게 활용할까 생각하다가 미디어 서버로 TV 옆에 두고 사용하면 좋겠다 싶어 방향을 모색해봤다. 필요한 것은 XBMC 미디어 서버에서 1080 영상 + 5.1ch 출력이 잘 되는 것.

XBMC 로고

1. Mavericks + XBMC

당연히 처음 생각한 것은 Native OSX에 XBMC를 설치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Mavericks에서는 미디어 재생이 너무 느려서 1080동영상은 재생이 안되었다. 무비스트, VLC, XBMC 모두 뚝뚝 끊겨서 시청할 수 없을 정도였다.

처음에는 Mac이 구형이라 1080은 재생이 안되는가보다 했다. 그런데 Bootcamp Windows 7에서는 CPU 점유율이 10%도 안되게 잘 재생이 되는게 아닌가!

2. Bootcamp Windows 7 + XBMC

Bootcamp 파티션을 맥시멈으로 잡고 Windows 7을 설치했다. XBMC도 설치하니 1080 동영상 재생도 너무 부드럽게 잘 되었다.

그런데 Bootcamp에는 약간의(?) 문제가 있었다.

Wake On Lan이 안된다. MBP 뚜껑을 닫고, TV화면만 볼 예정이었는데, 전원 버튼 누르지 않고 맥을 켤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그래서 블루투스 마우스, 키보드를 연결하였는데… Bluetooth장치로도 wakeup이 안되는게 아닌가.

마우스든, 키보드든 Windows가 sleep 상태일때는 먹통이 된다. OSX에서는 당연히 Mac이 깨어났었는데 Bootcamp에선 안되었다.

장치 관리자의 드라이버 속성의 전원관리쪽에 Windows가 전원을 끊지 않게 모조리 설정을 해도 안된다.

마지막으로 Apple Remote가 생각이 났다. 서랍 깊숙한 곳에서 맥을 살 때 받았던 Apple Remote를 찾았다. 버튼을 눌러보니 드륵 득~ 하면서 Windows가 깨어나는게 아닌가!

뚜껑을 덮어두고도 맥을 깨울 수 있는 방법이 있는 것에 한줄기 희망이 보였다. 그것도 잠시.. 이건 깨울 수만 있었다.

Apple Remote를 통해서는 XBMC가 콘트롤이 안되었다. 좀 찾아보니 Eventghost란 프로그램을 통해서 XBMC를 동작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Eventghost는 IR receiver로 들어오는 event에 특정 동작을 매핑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IR 입력에 대해서 keyboard emulation을 해 주면 XBMC를 동작시킬 수 있다.

다 된건가 싶었으나… 이렇게 사용하기엔 너무 불편하다. iMac에서 Windows에 접속하려면 Remote Desktop을 이용해야 하는데, 이게 login 세션과 관련이 있어서 Remote Desktop을 이용한 후에 TV에서 사용하려면 다시 로그인을 해 줘야 했다. 즉, 키보드가 필요하다. 이건 VNC등을 이용하면 될 것 같지만..

또, Wake On Lan이 안되기때문에 거실에서 리모콘을 한번 눌러주고 방에가서 iMac에서 접속해야하는데… 이게 사람이 할 짓인가…

3. Mountain Lion + XBMC

하드웨어 사양이 문제가 안되는것이라면, 혹시 되지 않을까라는 기대로 구 버전의 OSX을 한번 설치해봤다.

XBMC와 Apple Remote와의 동작이나, 파일 관리나 다른 컴퓨터와의 연결 등 모든 면에서 OSX을 사용하는게 낫다는걸 다시한번 확인했다.

Mavericks보다는 좀 빨라졌는데, 여전히 역동적인 화면에서 화면이 끊긴다. Mavericks에서는 오디오도 끊겼었는데, Mountain Lion에서는 5.1ch 오디오는 문제가 없었다.

특이하게도 이런 현상이 하나의 플레이어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고, VLC등 다른 비디오 재생기에서도 동일하게 발생한다.

4. Lion + XBMC

혹시나 해서 하나 더 내려봤다. Lion에서는 뭐가 안되지를 생각하면서… iCloud 이런거 안해도 상관 없으니까. 가만 생각해보니 Lion에서 Mountain Lion으로 넘어가면서 맥이 느려서 못 쓰겠다는 생각을 했었던 것도 같고…

Mountain Lion에 비해 조금 낫긴 하지만 여전히 버벅인다. 그나마 VLC에서는 재생이 잘 되는데, XBMC를 못 쓰는데 뭐하러 이짓을 하나 싶기도 하고..

5. 다시 Windows + XBMC

아무래도 안되겠어서 Windows를 사용하기로 결심했다. Bootcamp가 설치되어있는 상태에서 OSX만 재 설치가 가능하고, 언제든 Bootcamp 파티션으로 부팅이 된다. 이거 안됐으면 엄청 시간 버렸을 듯..

XBMC를 항상 띄워두고 일정 시간 사용하지 않을 때 Sleep에 진입하도록 설정해뒀다.

Apple Remote를 통해서 맥을 깨울 수 있고, EventGhost프로그램으로 XBMC를 콘트롤 할 수 있게 설정.

동영상 파일은 SMB를 통해서 다른 컴퓨터가 기록해주는 식으로 사용하기로 일단 이번 삽질의 마무리. Wake On Lan이 안된다는건 언제든 터질 수 있는 잠재 문제..

ps. 하루만에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 ㅜ.ㅜ

최근 스마트 TV가 왠간한 동영상은 다 재생해준다는 걸 알고는 SMB 마운트만 해주는 Raspberry Pi를 운영해보기로… XBMC를 사용하지 못하는건 아쉽지만, 그냥 TV 리모콘으로 다 할 수 있다면 그것도 나름 매력적.

라즈베리파이에 XBMC가 의외로 잘 돌아가서 라즈베리파이를 사용하기로! 1080p 동영상에 5.1채널도 잘 재생이 됨!

라즈베리파이 Raspbmc 설치

라즈베리 파이를 구입하고 몇 일 사용해보고 몇 자 적어본다. 기존에 사용하고있던 Airport Express와 DNS-323을 라즈베리 파이 하나로 대체하려는 목적으로 사용하고있다.

Raspberry Pi

 

Raspberry Pi

1. xbmc

라즈베리 파이를 사용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xbmc를 설치하여 미디어 센터로 사용하는 것 같다. 나도 기본적으로 xbmc를 위한 배포본을 설치하면서 시작했다.

Raspbmc를 설치하면 xbmc가 자동으로 설치가 된다. 라즈베리 파이에 전원을 넣으면 자동으로 xbmc가 실행되어 xbmc 전용으로 사용할 수가 있다.

원래 무거운 X Window를 사용할 목적이 아니었기 때문에 이 배포본으로 만족을 한다. 그렇지만 apt-get upgrade를 통해서 패키지들을 업데이트 하지 못하는 것은 좀 수정되어야 할 부분 같다. Raspbmc를 사용한다면 절대 apt-get upgrade를 하면 안된다. 베이스 라이브러리가 변경이 되면서 pre-compile된 라이브러리들이 동작하지 않게된다.

그리고 USB 키보드가 없으면 다루기 좀 불편하다. 처음 설치시 막막했는데, 다행히 xbmc remote app으로 xbmc를 설정할 수 있어서 키보드 없이 설치할 수 있었다. 키보드가 없으면 또 문제인게, 네트워크로 엑세스 하지 못하는 경우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iptables 설정 건드리다가 네트워크가 불통이 되버리면 처음부터 다시 하는 수 밖에 없었다.

xbmc가 떴다면 별달리 건드려줄 것은 없다. 한글 지원을 위한 작업만 해 주면 훌륭한 미디어 센터가 된다. 720p 동영상까지는 문제없이 재생이 되는데 1080p는 어떤지 모르겠다.

xbmc가 실행중에는 idle상태에서도 CPU를 16% 정도 소모한다. 적은 리소스의 장비에서는 그리 유쾌한 일은 아니라서 사용하지 않을 때는 자동 종료하도록 cron을 등록해줬다. xbmc를 사용하려면 조금 불편하지만 먼저 실행을 해 줘야 한다.

2. Airplay

xbmc의 서비스중 하나로 Airplay가 지원이 된다. iOS에서 음악 및 영상 전송이 가능하고 무리없이 재생이 된다. 오디오 출력을 아날로그 2.0채널로 설정해야 오디오만 전송시 음악이 재생된다고 한다.

설정만 켜면 별달리 건드려줄 게 없다.

xbmc가 자동으로 설치가 되기때문에 별다른 어려움은 없었다. 다만 최신 패키지를 유지하기 위해 apt-get upgrade를 몇번을 수행했었는데 그 때마다 왜 안되는지를 몰라서 삽질을 좀 했다. ssh 접속이 기본적으로 가능하기 때문에 필요한 서비스는 나중에 차차 추가해나가면 될 것 같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