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단축어(Shortcut) 사용 방법

iOS 12가 공개되면서 Workflow 앱이 단축어(Shortcut)으로 이름이 변경되었다. 기존에도 workflow를 작성하면 일련의 작업을 한번의 명령으로 실행할 수 있었는데 Siri와 만나면서 custom 명령을 시리를 통해서 한번에 실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간단하게 퇴근하면서 하는 일련의 작업들을 숏컷을 통해 만들어봤다. 이름하여 “집으로 가자”. 시리야 집으로 가자 라고 하면, 와이프에게 전화연결을 한 후 통화가 끝난 후 집까지 얼마나 걸릴지 메시지를 보낸다. 그러면서 일련의 음악을 재생하면서 집까지 가는 경로를 띄워준다.

근데 아직 숏컷을 지원하는 3rd party 내비게이션이 없기 때문에 내비게이션 띄워주는 건 스킵했다.

먼저 예제를 한번 보니 쉽게 이해가 되었다. 갤러리에서 Play Entire Current Ambum을 추가하여 한번 살펴보았다.

Play Entire Current Album

한페이지짜리 간단한 스크립트다.

  1. 먼저 현재 재생되는 노래를 가져온다.
  2. 그 다음 현재 노래의 앨범 정보를 가져와서 트랙번호로 정렬한다.
  3. 선택된 음악을 임의재생/반복 없이 재생한다.

현재 재생되는 곡이 포함된 앨범의 곡들이 바로 재생된다.

이런식으로 만들어나가면 된다. 사용할 수 있는 명령이 여러가지가 있다. 적절히 조합하면 원하는 동작을 시킬 수 있는 것이다.

집으로 가자 1
집으로 가자 2
집으로 가자 3
  1. 먼저 주소를 가져온다. 도착지로 설정할 주소이다. 문제는 애플맵이 인식하는 주소여야 한다는 것이다. 옛날 지번 주소로 해야 좀 인식이 되는데, 정확한 주소인지는 모르겠다. 지도를 찍었을 때 나오는 값을 써줬다.
  2. 그 후 현재 위치에서 이동시 걸리는 시간을 가져온다. 그러나 애플맵으로 계산하는 것이기 때문에 비슷하지도 않다. -_- 그래서 카카오내비나 티맵이 숏컷을 지원이 필요하다.
  3. 와이프에게 전화한다.
  4. 집으로 출발한다는 메시지에 위에서 구한 시간을 포함해서 문자를 보낸다.
  5. 재생하고 싶은 곡을 선곡한 뒤,
  6. 임의재생/반복으로 재생한다.

마지막에 경로만 딱 띄워주면 될 것 같은데 아직은 구현하기가 어렵다. 애플맵으로 할 수 있지만 보고 싶지 않아서…

여튼 활용 분야가 무궁무진할 것 같다. 많이 기대했던 기능 중 하나! 🙂

카카오내비 카플레이 지원

내가 사용하는 내비 중 제일 먼저 카플레이를 지원하는 내비게이션은 카카오내비다. iOS 12 GM 버전에서 앱 업데이트를 통해서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공식적으로 발표가 되었다.

카카오내비 3.26.0 버전부터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야호~

카카오내비 CarPlay 지원

기쁜 마음에 차에 연결하여 스크린 샷 몇 장 찍어봤다. 그냥 아이폰 스크린샷 찍듯이 키 시퀀스를 누르면 아이폰 화면 + 카플레이 화면이 동시에 저장된다.

CarPlay 카카오내비 아이콘
CarPlay 카카오내비
CarPlay 카카오내비 길안내 화면

사실 티맵을 주로 사용하기 때문에 티맵을 기다렸는데 역시 카카오가 더 발빠른 대응을 한 것 같다. 몇 일 내로 메이저 내비게이션들은 CarPlay 지원하는 앱이 업데이트 되지 싶다.

차에서 거치대를 뜯어내고나니 속이 다 시원하다! 🙂


2018. 9. 19.

Workflow 앱이 숏컷으로 이름이 바뀌고 명령 시퀀스를 입력할 수 있도록 변경되었다. 맥에서 Automation을 통해서 반복작업을 클릭 한번으로 실행하도록 하는 것과 일맥 상통한다 하겠다.

그러나 카카오내비는 아직 숏컷을 지원하지 않는다. 숏컷 명령을 지원해야 “집으로 길안내”같이 명령하여 외부에서 바로 실행하는 것이 가능해질텐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