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Tracks + HoudahGeo를 이용한 사진 geotagging

요즘 DSLR은 GPS 모듈이 내장된 것들도 있어서 자동으로 geotagging을 해 주는 카메라들도 있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카메라들은 geotagging을 기본적으로 지원해주지 않는다. Geotagging을 해 두면 어디에서 찍은 사진인지가 명확하여 사진을 분류하거나 위치로 찾기에 좋다. 대부분의 사진 관리 프로그램은 location정보를 이용해서 사진을 분류해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이렇게 사진에 GPS 정보를 기록하려면 GPS logging을 해야 한다. GPS logging을 해 주는 장비들도 여럿 있으나 추가로 가지고 다니기 귀찮고, 실내에서 사용하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다. 그리고 배터리도 그렇게 오래 가지 않는 문제가 있다. 그런데 우리는 항상 GPS 장비를 하나씩 가지고 다닌다. 스마트폰이다. 소프트웨어만 받쳐주면 훌륭한 GPS logging 장치가 된다.

아이폰에서는 사용하기 괜찮은 myTracks라는 무료 GPS logging 프로그램이 있다. 이 프로그램은 백그라운드에서 실행되면서 GPS logging을 수행한다. 설정에 따라 배터리도 많이 소모하지 않게 쓸 수 있다.

myTracks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GPS logging 데이터를 생성하여 맥에 전송할 수 있다.

  1. myTracks 실행
  2. Start GPS Track Recording 선택
  3. 백그라운드에서 logging 가능 / 화면은 꺼둬도 된다
  4. Stop GPS Track Recording 선택
  5. Show Recorded Tracks 선택
  6. 기록된 레코드에서 오른쪽 화살표 버튼
  7. 기본 정보들 수정한 후 Mail Track 버튼을 눌러서 이메일 전송
  8. 맥에서 메일 확인

그리고 맥에는 geotagging을 하기 위한 HaudahGeo라는 훌륭한 프로그램이 존재한다. 사진과 GPS logging 데이터를 넣어주면 시간에 따라 사진에 geotagging을 해 준다.

HaudahGeo

다음과 같은 순서로 사용하면 된다.

  1. 찍은 사진을 iPhoto나 Aperture로 import
  2. HaudahGeo를 실행하여 geotagging하려는 사진 선택 (Aperture나 iPhoto에서 바로 선택 가능)
  3. 위에서 준비한 track log를 drag&drop
  4. Process 버튼을 누르면 geotagging이 어떻게 될 지 미리 볼 수 있다.
  5. Output 버튼을 눌러서 EXIF/XMP Export 선택
  6. Notify iPhoto/Aperture 선택
  7. iPhoto나 Aperture에서 확인해보면 tagging 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HaudahGeo는 이것 말고도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있다. Google Earth에 매핑해주는 것이라든지, 사진 사이트에 export해주는 기능도 있다.

Eye-Fi를 통해 geotagging을 하려 시도했었으나, Wi-Fi의 한계와 배터리 소모를 견뎌내지 못해서 기존 방법으로 다시 돌아왔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