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에서의 사진 관리 iPhoto vs Aperture

맥에서 사진 관리를 위해서 오랫동안 iPhoto를 사용해왔다. 그러나 점점 느려지는 iPhoto와 라이브러리를 나눠가며 사용하는 것에 대해 불편을 느껴 Aperture는 어떤가 하고 알아보기 시작했다.

애플에서는 다음과 같은 이유로 Aperture를 사용하면 좋다고 광고를 하고있다.

Apple – Aperture – iPhoto에서 Aperture로 옮기는 이유

Aperture를 설치하고 오래 사용해보진 않았지만 iPhoto를 대체할만한 모든 기능을 갖추고 있었다. 예전에는 Aperture는 RAW 편집 툴 정도로 생각을 했고 iPhoto와는 성격이 다른 프로그램이라고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Aperture를 설치하고보니 Faces, Location등 iPhoto가 지원해주는 기능을 훨씬 더 다양하게 지원을 해준다. 예를들어 Event(Aperture에서는 Project)를 선택한 후 해당 Event에 있는 얼굴만 본다던지 하는 기능이 있다.

iPhoto는 라이브러리를 나누어 관리하려면 iPhoto Buddy등의 관리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그러나 Aperture는 자체적으로 멀티 라이브러리를 지원해준다. 년도별로 라이브러리를 나누어 관리하는게 iPhoto에 비해서 훨씬 편하다.

그리고 Aperture는 속도가 빠르다. iPhoto는 라이브러리가 커지면 사진을 로딩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느려지는게 확실하게 느껴진다. 그러나 Aperture는 사진 로딩이 메인 쓰레드에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화면 이동, 스크롤등에 속도가 떨어지지 않는다. 사진을 표시할 때 Layout을 먼저 잡고 나중에 실제 사진이 로딩된다. 이렇게 처리가 되면 사용자 입장에서 훨씬 쾌적하게 느끼게된다.

또한 iPhoto는 사본을 따로 저장하는 반면 Aperture는 사본을 저장하지 않고 변경 내역만을 저장하여 한장의 master에 대해서 여러가지 version을 만들 수 있다. 라이브러리의 내용을 다른 프로그램들과 공유하기 위해서 preview를 만드는데, 어떤 품질로 어느정도 크기까지 만들지 설정이 가능하다. iTunes에서 iPhoto대신에 Aperture를 선택 하면 Aperture에서 만들어진 preview가 iPhone에 싱크된다.

iPhoto로는 채울 수 없었던 허전함을 Aperture를 통해서는 어느정도 해결이 된다. 이제는 iPhoto 라이브러리는 모두 삭제하고 Aperture 라이브러리로 대체하여 사용중이다.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