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프터블로우 ITBM-100 Plus 6개월 사용 후기

올 봄 날이 따뜻해지려고 할 무렵인 4월 말쯤… 에어컨에서 냄새가 심하게 나기 시작해서 고민고민하다가 애프터블로우를 설치하기로 결정하였다.

먼저 에바 청소를 해야했기 때문에 내시경으로 보면서 에바 청소해주는 업체를 찾아서 크리닝을 한 후, 그 업체를 통해서 애프터블로우를 설치했다. 설치 직후엔 확실히 냄새가 없어졌었다.

냄새 나는 원인이야 익히 들어왔던 대로 에어컨을 사용한 후 시동을 끄면 에바포레이터에 물이 맺히고 거기에 곰팡이가 번식하면서 냄새가 난다는 것이니, 물이 맺히지 않게 잘 말려주면 냄새가 안 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런 장치 없이 시동 끄기 10분 전에 수동으로 에어컨 끄고 송풍으로 말린 후 시동을 끄기도 하지 않는가.

아이트로닉스 애프터블로우 ITBM-100 Plus

4월 말에 설치 후 6개월이 지난 이번 환절기에 또 냄새가 스물스물 올라온다. 10월 말 쯤 되니까 냄새때문에 챙피해서 옆에 사람 태우기도 민망할 정도가 되었다. 애프터블로우 없이 운행을 했어도 반년 정도는 냄새 없이 다닐 수 있었을 것 같다. 이건 뭐 있으나 마나..

내가 내린 결론은 애프터블로우는 냄새 잡는 데 효과가 전혀 없다이다. 추가로 라디오 수신율 저하와 충전될 때 지잉~ 하는 충전 노이즈도 문제다. 그래서 과감하게 뜯어버리고 다른 방법을 고민해보기로 했다. 자외선 램프같은걸 달아봐야 할지.. 그냥 매년 청소를 해야 하는건지…

참고로 차량은 출퇴근용으로 매일 운행하였고 출퇴근 각 20분 정도 소요된다. 주말엔 가끔 장거리 뛰고… 에어컨은 Auto 눌러놓은 상태로 거의 건들지 않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