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맛집 – 바담 바지락 칼국수

지나다니다가 보면 사람들이 항상 많은 집이라 한번 찾아가봤다. 바지락 칼국수 전문점으로 황도 바지락 칼국수에서 상호를 바담 바지락 칼국수로 변경한 집이다. 바담은 바다 담은의 약자라고..

칼국수와 만두를 시켰다. 만두는 금방 나왔는데 칼국수는 시간이 좀 걸렸다. 주일 점심시간이었는데 사람들이 꽉 들어차서 거의 빈 자리가 없었다. 가족 단위로 많이들 찾는 것 같았다.

IMG_1628

칼국수는 맵지 않아 아이들 먹기에 무리가 없었고, 면발이 두툼하고 노란게 정말 보기에도 맛있어보였다. 면발이 좋아서그런지 실제 식감도 괜찮고 맛도 있다.

가격은 좀 센 편. 칼국수 1인분에 8,000원이다. 그런데 열무 보리밥 비빔밥을 그냥 무료로 가져다 먹을 수 있고, 막걸리도 무제한 공짜다. 이런것들 다 챙겨먹는다면 가격이 나쁘지만도 않은 듯. ㅎㅎ

댓글 남기기